국제사회에서 주목받는 뇌교육 집중조명

지난 18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는 청소년 정신건강 문제해결을 위한 2013 청소년 멘탈헬스 심포지엄이 교육관계자를 비롯한 교사, 학부모, 청소년 등 600 여명이 참석하여 성황리에 개최되었습니다. 이번 심포지엄은 온라인 접수 마감으로 현장접수가 불가할 정도로 교육의 변화와 희망에 대한 많은 분들의 뜨거운 열망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21세기 교육의 희망, 그 현장을 더 많은 분들이 느끼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이번 2013 청소년 멘탈헬스 심포지엄에서 발표된 사례들을 자세하게 소개합니다.

국제뇌교육협회장인 일지 이승헌 총장의 인사말로 시작된 심포지엄은 사례 하나하나가 모두 감동과 희망을 안겨주었습니다. 학교를 떠나고자 했던 선생님은 진정한 스승으로써 거듭나고, 공황장애 학부모가 최고의 뇌교육 강사가 되기 위한 노력, 교육의 주체로서 변화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스스로 나선 학생들, 그리고 국내 뿐 아니라 해외 교육 원조를 통한 중남미 엘살바도르를 바꾸고 기적을 만들어 내고 있었습니다. 심포지엄 내내 ‘뇌교육은 학생 뿐만 아니라, 교사와 학부모들의 유일한 희망’ 임을 느낄 수 있었고, 모두가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발표자들의 바람은 수많은 참가자들의 마음을 깊이 울렸습니다.

해외사례 국내사례

“갱단에 가입하거나 마약을 했던 아이들이 뇌교육을 하면서 놀랍게 변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2013 청소년 멘탈헬스 심포지엄의 해외사례 발표자로 큰 감동을 주었던 글로리아 뮬러 교장은 확신에 찬 어조로 이렇게 이야기 하였습니다. "뇌교육은 학생들만 변화시킨 것이 아닙니다. 뇌교육을 통해 교사들도 변하고 엘살바도르 교육계도 바뀌고 있습니다. 궁극적으로는 세상을 변화시키는 것이 목표이지요. 이런 뇌교육이 탄생한 곳이 바로 한국 아닙니까. 한국에서도 최대한, 적극적으로 뇌교육을 활용하여야 할 것입니다.” 중남미 엘살바도르 공화국의 외교부가 공식적으로 한국의 뇌교육을 자국의 공교육 프로그램으로 전격 도입한 후 2년. 지금은 엘살바도르 내 180개 학교에서 뇌교육을 공교육으로 도입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호아낀 로데스노 학교는 뇌교육 프로그램을 도입한지 3개월 만에 학교 건물을 제외하고는 거의 모든 것이 달라졌을 정도로 놀라운 변화를 체험하였다고 합니다. 글로리아 뮬러 교장이 뇌교육을 도입하기 이전의 학교상황에 대해서 이야기 할 때는 정말 믿기 힘들었습니다. 호아낀 로데스노 학교는 갱단에 가입한 학생, 마리화나를 피우는 학생 심지어 학교에 방화를 하려는 학생 등 엘살바도르 내에서도 심각한 수준이었다고 합니다. 그녀가 보여준 엘살바도르 현지 언론의 보도 영상이 아니었다면 어떻게 학교에서 저런 일이 일어 날 수 있을까 싶을 정도였습니다

교사들도 방관하고, 교육부도 손을 놔 버린 교육현장에서 그녀가 선택한 것은 뇌교육이었습니다. 뇌교육을 공교육으로 도입한지 3개월. 정말로 놀라운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매번 전국 꼴찌를 달렸던 학업평가에서 수학부분 전국 1등을 한 것을 시작으로 학생들의 생활태도와 리더십이 좋아졌다고 합니다. 정말 가슴이 뜨거운 사례 발표였습니다. 뇌교육은 학교 뿐 아니라 글로리아 뮬러 교장의 가치관과 비전을 바꿔놓았습니다. 이전에는 자신이 사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뇌교육을 통하여 스스로 사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임을 알았다고 합니다. 그녀는 이제 자신의 학교를 넘어서서 엘살바도르 전체에 뇌교육을 알리는 것이 자신이 해야 할 일이라고 말합니다. 뿐 만 아니라 자신을 포함한 교육자들은 뇌교육을 전 세계에 알려 학생과 학부모에게 좋은 변화를 주어 궁극적으로 세상을 밝고 건강하게 만들 의무가 있다고 힘주어 말하는 글로리아 뮬러 교장. 그녀의 사례발표는 한민족의 유구한 정신문화에 그 뿌리를 두고 있는 뇌교육이 한국 뿐 아니라 세계 어디에서도 통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한 자랑스러움과 뇌교육이 정말 21세기 미래교육의 대안임을 느끼게 해준 값진 것이었습니다.

[2013 청소년 멘탈헬스 심포지엄 해외사례발표] 중남미 엘살바도르 뇌교육 희망사례 :: 글로리아 뮬러 교장(호아낀 로데스노 학교) * 관련기사 : “뇌교육의 종주국인 한국, 뇌교육을 최대한 활용해야합니다”
[2013 청소년 멘탈헬스 심포지엄 해외사례발표] 중남미 엘살바도르 뇌교육 희망사례 :: 글로리아 뮬러 교장(호아낀 로데스노 학교) * 관련기사 : “뇌교육의 종주국인 한국, 뇌교육을 최대한 활용해야합니다”
글로리아 뮬러 교장 인터뷰 * 관련기사 : “뇌교육의 중요성을 깨닫고 실천토록 하는 것이 나의 비전이자 목표입니다”
엘살바도르 뇌교육 스토리 : 중앙 아메리카 태평양 연안에 위치한 엘살바도르. 계속된 내전으로 황폐해진 이곳에 엘살바도르 유엔대사의 요청으로 지난 2011년 뇌교육이 도입되었다. 
수도 근처 작은 시(市)의 1개 공립학교에서 시작한 뇌교육 프로젝트는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 자신감을 심어주었고 이는 출석율과 성적에 영향을 주었다. 아이들의 변화는 지역사회의 변화로 이어져 한,미,일의 뇌교육 후원자들과 마을 주민들, 심지어 지역 내에서 대립하는 두 개의 갱단에서도 후원을 한 ‘평화의 수영장’이 건립되었으며, 이런 좋은 결과에 현지언론과 정부에서도 큰 관심을 보였고 감사패를 증정하였다. 
이후 엘살바도르 정부는 공식적으로 자국 학생들의 정서 함양 및 자존감 향상을 위한 교육원조를 요청해 왔으며, 1개 학교에서 시작된 뇌교육 프로젝트는 4개 학교로, 다시 180개 학교로 늘어나 보급이 되고 있다.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47, 509호(구로동,도림두산베어스타워)   (주)아이브레인아이엔씨

대표자 : 안승찬   고객센터 : 02-2135-2369   팩스 : 02-3443-5584   E-mail : asc1010@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 : 130-86-3707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09호-서울구로-0777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