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두뇌상식] 아침에 화가 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오늘의 두뇌상식 - 2

글자 크기 늘이기|글자 크기 줄이기|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퍼가기

21세기는 뇌의 시대! '오늘의 두뇌상식' 연재를 통해 알면 지식이 되고 재미있는 혹은 평소 잘못 알고 있던 사실을 통해, 몸과 마음의 총 사령탑인 뇌를 제대로 알고, 이해해보기로 한다.

 

# 아침에 기분이 나쁜 이유는?

 

아침은 전쟁이 따로 없다. 버럭 화를 내기에는 시간이 이른 것 같지만 마음대로 되는 것이 없다. 아침부터 화가 나고 짜증이 밀려온다. 등교길, 출근길에 나선 사람들의 표정을 잘 살펴 보면 기분이 썩 좋은 표정이 아니다. 단지 출근하기 싫어서, 학교 가기 싫어서라고만 볼 수는 없는 것 같다.

 

우리의 뇌에서 편도는 분노와 공격성과 같은 감정을 조절하는 감정중추이다. 뇌는 분노가 일어나는 상황을 감지하면 편도에서 시상하부를 움직여 코르티솔과 노르아드레날린이라는 화학물질들을 내보내기 시작하고, 이는 화로 연결된다.

 

행복호르몬으로 알려진 세르토닌과 이마옆앞겉질은 충동적인 분노를 제어하지만, 편도의 영향력이 높아지는 아침에는 감정을 제어하기가 힘들어진다. 특히 음식을 먹어야 흡수가 되는 트립토판이라는 아미노산으로 이루어져 있는 세르토닌은 수면으로 인하여 오랜 공복상태인 아침에는 그 수치가 떨어지기 때문에 짜증이 날 확률이 더 높아진다. 세르토닌 수치가 낮으면 치미는 화를 통제하기가 더 힘들어진다.

 

따라서 평화로운 아침을 보내고 싶다면 허둥지둥할 가능성이 높은 일들, 예를 들어 서류나 버스카드, 중요한 물건들은 전날 밤 미리 챙겨둔다. 또한, 세르토닌의 수치를 올리기 위해 간단한 식사라도 꼭 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며, 5분 정도 명상을 하는 것을 적극 추천한다. 짧은 명상은 아침의 분주함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줄여준다.

 

. 조채영 chaengi@brainworld.com | 도움. 나의 두뇌가 보내는 하루, 주디스 호스트먼, 쌤앤파커스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기사제휴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더보기

이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퍼가기

브레인월드 로그인 트위터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 *원하시는 사이트에 로그인하셔서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 등록
댓글수 (2)
  • 양파 2011-05-07 오후 06:19:24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연두날아 2011-05-06 오전 11:15:36 댓글쓰기
    미리미리 챙겨두는 습관이 세토토닌 관리법이군요 ^^
 1 

두뇌전문교육센터 배너
두뇌전문 교육센터 브레인트레이너 응시 브레인트레이너 소개영상 교육과정 뇌교육지도사
가장 많이 본 기사
  1. 오준 전 UN대사, “더불어 사는 삶 가르..
  2. [인터뷰] ‘이것’ 덕분에 성격이 밝아졌..
  3. 대한민국을 위해, 지구를 위해 우리는 걷..
  4. “아들에게 주는 선물, 꿈을 찾아 도전하..
  5. "진정한 ‘YOLO'는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
  6. 시간의 주인이 된 일본소녀 “뇌를 활용..
  7. 4차 산업혁명과 두뇌강국 인성코리아
  8. “학업 병행제로 누나처럼 성장하고 싶어..
  9. 1년 동안 확실한 꿈을 찾겠습니다!
  10. 소리극 '서편제', 6월 2일과 3일 서울 남..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34길 43, 403호(구로동, 코오롱싸이언스밸리 1차)   (주)아이브레인아이엔씨

대표자 : 안승찬   고객센터 : 070-7710-6471   팩스 : 02-852-2783   E-mail : asc1010@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 : 130-86-3707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09호-서울구로-0777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