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10명 중 9명, 스트레스 빨간불…해법은?

19세 이상 7천명 대상으로 조사하다

글자 크기 늘이기|글자 크기 줄이기|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퍼가기
건강명상 | 윤한주 기자 |입력 2016년 02월 01일 (월) 17:10   

페이스북 트위터 더보기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9명은 평소 스트레스를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명 중 4명꼴로 평소 많이 스트레스를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1
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한국사회의 사회 심리적 불안의 원인분석과 대응방안' 보고서(이상영 선임연구원외)에 따르면 우리나라 19세 이상 성인의 평소 스트레스 정도를 조사한 결과, 많이 느끼는 편이 34.7%, 매우 많이 느끼는 편이 3.2%로 나왔다.

스트레스 체감…남자 > 여자, 고소득자 > 저소득자

평소 스트레스를 많이 또는 매우 많이 느끼는 성인이 37.9%로 10명 중 4명꼴인 셈이다. 조금 느끼는 편이라고 응답한 성인은 56.2%였다. 전체적으로 90% 이상의 성인이 평소 스트레스를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거의 느끼지 않는다고 대답한 성인은 5.9%에 불과했다.

성별로는 여자보다는 남자가 평소 느끼는 스트레스 정도가 더 심했다. 평소 스트레스를 많이 또는 매우 많이 느낀다는 응답비율이 여자는 각각 29.4%와 2.6%였지만, 남자는 40.0%와 3.8%로 훨씬 높았다.

혼인상태, 맞벌이 여부로 살펴보면, 미혼자가 결혼해서 배우자가 있는 성인보다, 맞벌이가 맞벌이하지 않는 경우보다 평소 스트레스를 느끼는 정도가 더 강했다.

평소 스트레스를 많이 느끼는 편이 미혼은 37.2%, 유배우자는 34.3%이고, 매우 많이 느끼는 편이 미혼은 4.5%, 유배우자는 2.7%로 유배우자가 미혼보다 평소 스트레스를 느끼는 정도가 약했다.

평소 스트레스를 많이 또는 매우 많이 느낀다는 응답이 맞벌이는 42.9%와 3.5%에 달했지만, 맞벌이하지 않는 성인은 28.1%와 2.2%에 머물렀다.

근무형태별로는 평소 스트레스를 매우 많이 느낀다는 비율이 정규직은 3.5%, 자영업은 3.1%인데, 임시직은 6.0%에 달할 정도로 높았다.

월 소득 수준별로는 고소득자가 저소득자보다 오히려 더 스트레스를 겪는 것으로 나왔다. 평소 스트레스를 많이 또는 매우 많이 느낀다는 응답이 월 200만 원 미만은 24.6%와 3.2%에 그쳤지만, 월 600만 원 이상은 33.5%와 4.4%, 월 400만~600만 원 미만은 38.3%와 3.3%에 이를 정도로 높았다.

연구원 관계자는 "스트레스를 많이 또는 매우 많이 느낀다는 성인이 약 40%에 이른다는 것은 그만큼 우리나라 성인들이 취업준비나 직장과 가정 내 갈등 등으로 정신적 압박을 자주 경험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진은 19세 이상 성인 7천명을 대상으로 2015년 8월 8일~9월 22일 개별 방문면접 조사를 했다.

휴식과 명상으로 치유해야

그렇다면 스트레스는 우리 몸에 어떠한 변화를 가져다줄까? 먼저 활성산소가 증가한다. 활성산소가 몸 안에 세포를 공격해서 방어할 수 있는 능력이 떨어지게 되는 것이다. 면역력이 저하로 외부 세균이나 바이러스 공격에 쉽게 병이 생긴다. 불안이나 우울, 불면, 신체증상이 대표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다.

주목되는 것은 한국과 외국의 차이다. 외국은 직무내용과 성과 등에서 스트레스를 받는 데 반해 한국은 상사와의 갈등관계, 집단주의 조직문화 등이 많다. 해도 잘 안 되는 것이 ‘인간관계’라는 점에서 한국인의 스트레스 지수가 높다는 점이다.

강도형 서울대병원 신경정신과 교수가 꼽는 ‘스트레스 관리’는 5가지다. 휴식, 공감, 칭찬, 운동, 몰입이 그것이다. 특히 휴식과 운동, 몰입을 동시에 할 수 있는 명상의 효과는 스트레스를 떨어뜨리고 도파민이 올라간다는 점에서 주목할만하다. 국내 대표 힐링전문사이트인 체인지TV(http://www.changetv.kr)에서 무료로 도움을 받을 수가 있다.

글. 윤한주 기자 kaebin@lycos.co.kr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기사제휴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더보기

이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퍼가기

브레인월드 로그인 트위터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 *원하시는 사이트에 로그인하셔서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 등록
댓글수 (0)

두뇌전문교육센터 배너
두뇌전문 교육센터 브레인트레이너 응시 브레인트레이너 소개영상 교육과정 뇌교육지도사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317 아모제논현빌딩 7층   (주)브레인월드코리아

대표이사 이갑성   TEL : 02-2135-2369   FAX : 02-2016-3209   E-mail : chycho1206@gmail.com

사업자등록번호 : 211-87-95938   통신판매번호 : 강남-15481